본문 바로가기
콘티넨탈, 서울산업진흥원과 오픈 이노베이션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입력시간 : 2022-09-23 오전 10:06:30
콘티넨탈 코리아)가 서울시의 대표 창업지원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과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콘티넨탈의 글로벌 스타트업 조직인 코페이스가 함께 참여한다.

서울 오픈 이노베이션 얼라이언스를 주관하고 있는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시의 대표 창업지원 기관으로, 다국적 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긴밀히 협력과 개방적인 환경을 조성해 공동의 이익 창출을 목표로 한다.

콘티넨탈은 모빌리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글로벌 기술 기업이다. 2017년 부터 별도 독립 조직인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 코페이스(Co-pace)를 설립,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새로운 기술 및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며 스타트업과 기업 모두를 위한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미 전세계 2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심층 분석한 바 있는 코페이스는 오픈 이노베이션 네트워크를 통해 콘티넨탈의 미래 사업에 기여하고 스타트업 생태계와 파트너십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딥테크 스타트업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진행된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인 ‘트라이 에브리싱 2022(Try Everything 2022)’에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업무 협약을 통해 콘티넨탈과 코페이스는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자율주행, 스마트모빌리티, 차량 안전, 운전자 및 동승객, UX, 플루이드 시스템 및 솔루션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및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콘티넨탈 X 서울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콘티넨탈은 스타트업 간 파트너십 및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창업 생태계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원한다.

콘티넨탈, 코페이스와 서울산업진흥원은 스타트업 기업 선정을 위해 지난 9월 5일까지 참가 기업 모집을 진행했으며, 1,2차 서류 심사를 거쳐 자율주행, 스마트모빌리티, 차량 안전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 스타트업 5개사를 선발했다. 선발된 기업들은 업무 협약식 이후 IR 피칭 시간을 가졌으며, 이번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기업에는 향후 IR 밋업 심사를 통해 투자 유치와 기술협력 POC (Proof of Concept: 시장 내 신기술 도입 전 검증/실증을 통한 아이디어 실현 및 타당성 증명) 추진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서울창업허브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존’ 상시/협업 공간, 사업화지원금 등 다양한 맞춤형 후속 지원을 제공받게 된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댓글보기 관련된 전체의견0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